분류없음2010.08.13 02:55



광복 65주년이 이제 이틀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먼 옛날 일로 치부하기에는 아물지 않은 상처가 아직도 많습니다. 간 나오토 일본 총리는 사과했지만, 답답합니다. 독도나 동해 표기, 새역모 같은 우익 움직임 등 변화가 없어 보입니다. 이번 사과도 일본의 역사인식이 아니라 립서비스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한 동영상 속의 주인공이 가슴을 뛰게 만듭니다.

얼마 전부터 포털사이트에서는 12년 전 일본 TV의 한 동영상이 부쩍 늘었습니다. 네이트에서도
 
“이래서 싫다 일본인, 식민지 정책에 대한 흑인 남자 vs 한국 여자의 토론이란 제목으로 같은 내용의 동영상이 퍼지고 있습니다. 다음TV팟에 있는 같은 동영상도 재생 수가 4만을 넘었습니다. 다음 아고라 찍찍·제보란에서 방송 속 출연자를 찾아달라는 글까지 올라왔습니다. 


관련 게시판에는 “감동 먹었습니다”, “찾아서 칭찬해주고 싶습니다”, “여성 분을 외교부 장관으로”, “존경합니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도대체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까? 또, 출연자는 왜 찾을까? 등의 궁금함이 밀려옵니다. 찾아봤습니다.  자칭 ‘미디어CSI’니까요.




일본어를 알지 못하는 관계로 이웃 블로거인
노자비심께 번역을 맡겨
 알아본 결과, <타케시의 외국인 100명 허들, 이상해요 일본인>이란 프로그램으로 2004년 막을 내렸다고 합니다. 포털에서는 <이상해요 일본인>이란 프로그램으로 퍼졌습니다. (노자비심님 감사합니다. ^^)  이 프로그램은 일본 TBS가 만든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이 동영상은 1998년 10월 일본의 故 오부키 전 수상이 한국에 대한 식민지 정책을 펼쳤던 지난 36년을 사과한 것에 대한 외국인들의 토크쇼입니다. 외국인들의 시선으로 평가해보자는 취지입니다. 일본판 ‘미녀들의수다’처럼 보입니다. 다만 남녀 구분이 없이 나와서 난상토론을 벌입니다. 방송은 1998년 12월에 방송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12년이나 지난 이야기이지만, 지금 시점에 적용해도 크게 달라보이지 않습니다.



방송에서 배냉공화국 출신의 로마혼 루핀이 일본 극우론자들과 똑같은 이야기를 합니다. 출연자를 통해 일본의 생각을 대변하는 형식입니다.   


역사에 의하면 말이죠. 가장 멋진 일을 했던 나라는 저한테는 일본입니다. 일본은 35년간 식민지 정책을 했죠. 유럽이라든가 포르투칼, 스페인은 700년간 4세 기간 동안 노예무역 300년간, 식민지 정책400년을 했습니다. 단 한번도 흑인에 대해서 사과한 적이 없습니다. 그건 굉장히 좋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올해부터 ‘여기가 이상해요 일본인’라는 방송은 바뀌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여기가 멋져요 일본인’으로…”


조마혼 루핀 VS 이은경



그의 말이 끝나자 진행자들이 박수를 치고 환영합니다. 방송을 보면서 울화통이 터지려고 합니다. 그런데 “잠깐만요”라면서 주인공이 말합니다. 우리나라 사람입니다. 이은경씨입니다. 그는 “나쁜 짓을 한 번 하든 100번 하든 똑같은 것”이라며 “그것은 어느 쪽의 죄가 더 무겁냐는 내용이나 시간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대꾸합니다. 그리고 주인공은 조마혼 루핀의 논리(방송 제작자의 숨은 논리)의 잘못을 일깨워줍니다.


“제가 굉장히 관심이 있는 것은 다시 수상이 바뀌면 무슨 소리를 할까라는 것입니다. 수상이 바뀔 때마다 말이 바뀌었습니다. 종군위안부 문제나 독도문제 등. 수상이 사과를 해도 다른 정치가들이 우리들을 나쁜 짓은 하지 않았다고 하면서 다시 원상태로 돌아갑니다. 이런 것을 원점으로 돌리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일본 정치 안에서 일관된 역사 의식이 필요합니다.”



이번에 다른 흑인도 조마혼의 논리에 동조를 합니다. 그러면서 계속해서 일본을 적대적으로 보지 말고 친하게 지내라는 것이 발언의 요지입니다. 조마혼도 이런 논리에 힘을 실어줍니다. 그런데 가만히 있을 주인공이 아닙니다.

“식민지를 경험하지 않았다면 그런 소리를 참을 수 있습니다. 그런 고통을 모르니까요. 아주 나쁜 예를 들면 1회 강간을 당했다고 칩시다. 당신은 700번 우리는 36번 당했습니다. 그런데 10번 강간을 당한 사람이 전혀 강간 경험이 없는 사람한테 ‘당신은 1회 당했으니까 참아’라고 말합니다. (중략) 그리고 일본이 그 사람에 대해 이미 사과했으니까 됐잔아라고 말하는 것은 당신들한테 듣고 싶지 않습니다.”

조마혼과 방송 제작자들의 속내까지 넉다운시킵니다. 속이 후련해집니다. 영상은 10여분 만에 끝납니다. 영상의 끝 부분에 한국 남자 출연자도 조마혼의 기를 꺽어놓습니다. 영상을 보니 왜 찾고 싶은지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영상 속의 주인공이 궁금해집니다. 그래서 찾아봤습니다.


찾으려고 했던 주인공과 일치하는 부분이 많습니다. 결정적인 단서는 ‘TBS-TV 공개토론 프로그램 고정패널’이란 부분입니다. 현재 국내 거주 여부는 알 수 없었습니다. 인터넷 검색결과, 일본에서 귀국한 뒤, 한 어학원에서 강사로 활동했습니다. 현재도 어학원에서 일하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이 분을 찾아서 칭찬해주고 싶은데, 본인이 싫어하지는 않을지 걱정도 됩니다. 12년 전 영상이지만,  이은경씨의 한 마디가 가슴뛰게 합니다.  광복절 이틀 전입니다.

“일본 정치 안에서 일관된 역사 의식이 필요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 이 포스트를 트위터로, RT도 가능~!
Posted by 미디어CSI